입대위 동의를 얻지 못 해 아파트에 설치 할 수 없는 경우

다양한 이유는 있겠지만, 입대위 동의를 얻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경우 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한다.

차량 구입시에 옵션으로 딸려오는 ICCB (비상 충전기) 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콘센트에 다양한 방법으로 과금이 가능한 기술을 적용해서 지하 주차장 콘센트 등에서 모자분리를 통해 전기차 전용 요금제의 적용을 받는 상태로 충전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EV-line 에서 현재 서비스가 진행중이며 (2017년 부터는 보조금 60만원으로, 자부담 28만원 정도가 발생) 이외에 지오라인이나 클린일렉스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단점은 속도가 느리며 (3kW) 한전 기본료는 당분간은 따로 없으나 통신비, 서버 유지비등 기본료가 월 1만원 가량 부과된다는 점.

장점은, 입대위 동의가 필요 없으며, RFID 태그 부착이 전국 무료이기 때문에, 다양한 장소를 다니며 충전을 해야 하는 경우 (주말부부 등) 여러 아파트의 콘센트에 RFID 태그를 부착해 놓고 어디에 가든 충전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입대위를 대표로 민사소송을 진행 할 수 있다. 대부분의 입대위의 경우 민사소송 이전에 내용증명만 보내도 협조적으로 바뀔 수 있다. 전기차 충전기 설치 관련해서 아직 판례는 없지만 무료로 변호를 해 주겠다는 분들이 있다.

회사의 경우는 의사결정 구조가 단순하여 쉽게 허가를 받을 수도 있다. 전기차를 이용하여 출퇴근을 하는 경우 사무실에 충전기를 설치하게 되면 낮시간에 충전 할 수 있다. 사무실에 설치 했을 때의 문제는 전기차 전용 요금제를 사용하는 경우 고부하 시간에 충전을 하게 되는 경우가 발생한다. (전기요금이 저렴한 야간 시간에 충전 불가)